검색 SEARCH

NR CERAMICS 


2018년에 시작된 이누리 작가의 도자기 브랜드입니다.


엔알세라믹스는 공간에 동화되어 일상에 예술적 감성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디자인을 목표로 합니다. 화병은 그 대표적인 예로 장식성과 실용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습니다. 엔알세라믹스는 테이블웨어를 제작하더라도 심미성을 포기하지 않고 기물을 아끼는 마음으로 귀히 사용할 수 있는 물건을 만들고자 합니다.


엔알세라믹스는 과도한 연출로 인해 작업 자체가 돋보이는 디자인보다는 간결하고 자연스러운 여백으로 공간과 사람에게 여유와 쉼의 가치를 전달할 것입니다.


엔알세라믹스의 모든 디자인과 샘플 작업은 이누리 작가가 하고 있으며, 팀원들이 함께 제작에 참여합니다. 모든 작업은 기물에 맞는 제작 방식을 고안하여 세심한 디자인 작업과 시행착오를 거쳐 완성됩니다. 

수공예만을 고집하기보다는 수공예 방식에 일부 기계 제작 방식을 도입함으로써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Launched in 2018, NR Ceramics is a ceramics brand started by artist Lee Nuri.

NR Ceramics aims to create designs that assimilate into the surrounding space and bring art into everyday life. Vases are an example of ceramics that are both decorative and practical. NR Ceramics wants to create things that can be both useful and aesthetically beautiful.

The concise and natural white colors of our ceramics add to the relaxing mood of a space instead of sticking out with complicated designs.

All of NR Ceramics’ designs are made by Lee Nuri, while other members contribute to the production process, which is completed through trial and error and careful design.

To avoid the disadvantages of products made entirely by hand, NR Ceramics uses some machine manufacturing to add to the completeness of the product and to offer a reasonable price.



LEE NURI


이누리는 서울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이자 예술가이다.
대학에서 패션을 전공한 후 조소 대학원에 합격했으나 입학을 포기하고 라이프 스타일 분야에서 일했다. 이러한 경험은 그가 작업에 접근하는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


이누리는 실용성이 강조되는 도예의 기존 관념에서 벗어나 공예의 영역 확장과 새로운 가능성에 대해 연구하고 실험한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한국적 미의식을 다각적으로 접목시키는데 관심이 있다. 

그는 작업에서 구성적 균형감, 조형적 통일성을 중시하고 이것은 ‘안정감 속에서 변화’라는 작업 철학으로 이어진다. 세부적인 묘사를 생략한 과감한 형태적 대비와 완만한 곡선은 스스로 체험하고 자기화한 삶의 정서를 표현적으로 전달한다.


<사물에 함축적 의미를 담아내는 일>
"복잡한 형태를 간결하게 표현하는 과정은 사물에 함축적 의미를 담아내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단순한 선과 색이지만 다시 보았을 때 직관적으로 어떤 풍경을 상상하게 되어 그것이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더 나아가 그 경험이 축척되어 더 좋은 삶을 살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Lee Nuri is a designer and artist based in Seoul.
After majoring in fashion at university, she left graduate school to work in lifestyle. These experiences influenced the way she approaches her work.


Lee Nuri deviates from the conventional idea of pottery as merely practical, instead focusing on expanding the boundaries of her craft into new possibilities. At the same time, she is also interested in incorporating Korean aesthetics.

In line with her work philosophy of “changes in stability”, Lee Nuri emphasizes compositional balance and unity.

The bold morphological contrasts that omit detailed descriptions and the gentle curves convey the emotions of life that are self-experienced and self-made.

<Incorporating implicit meaning into things>
“I think the process of expressing complex forms concisely is to put implicit meaning into things.
At first glance, these are simple lines and colors, but looked at in another way, one instinctively imagines a landscape, which I hope has a subtle influence in everyday life. These experiences accumulate, creating a better life.”